구단 소식

NC 다이노스의 다양한 소식들을 만나보세요

공지사항 NC 다이노스 박석민 은퇴 결정
2023-10-30 6586

박석민 선수


NC 다이노스의 베테랑 내야수 박석민(38) 선수가 현역 은퇴를 결정했습니다. 박 선수는 최근 구단에 20년간의 프로야구 선수 생활을 마무리할 뜻을 전했습니다.

 

대구고 졸업 후 2004 KBO 신인 드래프트 1차 지명으로 삼성에 입단한 박석민 선수는 2015시즌 종료 후 NC와 4년 총액 96억에 FA 계약을 맺고 다이노스의 일원이 됐습니다. 2020시즌 종료 후 다시 FA 자격을 획득한 다음에는 2+1년 최대 34억에 재계약했습니다.

 

박 선수는 통산 18시즌 동안 총 1,697경기 출장해 타율 0.287, 홈런 269개, 1041타점을 기록했습니다. 역대 KBO 정규리그 한 경기 개인 최다 타점(9타점) 기록을 보유하고 있으며, 2020시즌에는 팀의 주축 선수로 NC 다이노스의 창단 첫 통합우승을 이끌었습니다. 2017년 WBC 국가대표, 한국시리즈 6회 우승, 골든글러브 2회(2014, 2015) 수상, 2016시즌 플레이오프 MVP, 2020시즌 출루율 1위 등 리그를 대표하는 정상급 선수로서 뚜렷한 발자취를 남겼습니다.

 

그라운드 밖에서는 연고 지역 초·중·고교 야구선수들과 유소년야구재단에 6억원을 후원하고, 양산 밧줄 추락사 유가족과 강원도 산불 피해 성금으로 2억원을 기부하는 등 프로선수로 생활하는 동안 꾸준히 어려운 환경에 있는 후배들을 지원하고, 주변의 이웃들에게 따뜻함을 전했습니다. 2020시즌 종료 후에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사회공헌도가 가장 높은 야구선수에게 수여하는 ‘사랑의 골든글러브’를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박석민 선수는 “20년간 프로야구 선수로 뛸 수 있게 도움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NC와 삼성 팬 여러분, 야구선수 박석민을 사랑해 주신 팬 여러분들께 18번 유니폼을 입은 선수 박석민의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하지만, 사람 박석민으로 존중받는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지금까지 야구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으신 부모님 감사드리고 프로야구 선수의 아내로 고생하며 힘든 시간을 버티고 응원해 준 사랑하는 아내 그리고 두 아들(준현, 서준)에게 사랑한다고 전하고 싶다“라고 말했습니다.

 

박석민 선수는 시즌 막판 치열한 순위 경쟁을 펼치고 포스트시즌에 진출해 선전하는 팀 동료들을 고려해 은퇴식 등 향후 계획은 추후 구단과 논의해 결정하기로 했습니다